서빈 14개월 :)_ 노리야 바다놀이.

 

.

.

 

 

칠월 둘째 주 토요일.

 

 

 

 

 

 

상큼한 아침을 유기농 맛밤과 함께 :)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그리고 또한 노리야와 함께-

 

 

 

 

 

아빠가 일어난 후 부리나케 준비해서

 

이 날도 문화센터 다녀왔어요.

 

 

 

이 날의 주제는

 

'바다'

 

 

 

 

꺄올! :D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바다의 파도물결을 표현하고자

 

푸른 리본들이 바닥 한가득이었어요.

 

 

 

그리고 빈은 그 리본들을 날리는 데

 

그새 재미를 붙여버렸지요.

 

 

 

 

저 깨알같은 행복한 표정 :D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저 혼자 푸른 물결 속에 묻히기도 하고,

 

샘과 함께 그 물결들을 날리기도 하고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며칠 전 뽀로로테마파크에서 갔던

 

하얗고 파란 볼풀장에 이어

 

이 파란 물결 리본도 좋아하던 빈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다같이 처음으로 보트라는 것도 타봤어요.

 

 

 

무서워할 줄 알았더니,

 

의외로 제일 먼저 탑승!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오오, 너무 좋아요, 엄마 :)

 

 

 

저 상기된 얼굴만 봐도

 

즐거움이 전달되지 않나요.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이 보트, 저 보트로 옮겨다니기 전법!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샘과 함께 보트 위에서 통통통,

 

뛰어도 보고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느긋하게 보트에 기대어서

 

다음 활동에 대한 샘의 설명도 들어요.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그리고 이어진 낚시 놀이 :D

 

 

 

배 안에도, 바깥에도

 

어패류가 한가득이에요.

 

 

 

 

올레!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초반에 수업 들을 때 보다는

 

확실히 컸나보아요.

 

 

 

완전 집중해서 혼자 낚시해요.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집중하니 뽈록, 튀어나오는

 

사랑스러운 입술 :)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문어 한 마리 낚아서는

 

친구에게 선물도 해요.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그러다 속도가 더디다고 생각했는지

 

나중엔 손으로 막 건져서 또 선물하기.

 

 

 

빈아, 친구 M이 맘에 들었니? 우훗.

 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마지막 활동은

 

 

 

아까 잡았던 동물들을

 

다시 바다에 돌려보내기.

 

 

 

또 뭔가 재밌는 게 있나 싶어

 

샘의 설명에 귀기울이는 빈이에요.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설명이 끝나자마자

 

참으로 열심히

 

 

 

착착, 잘도 갖다 붙입니다 :)

 

 

 

이런 모습을 보면

 

엄마는 어찌나 기특해보이는지요.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이상,

 

매력적인 D라인 빈이였어요 :)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Trackback 0 Comment 0
prev 1 ··· 42 43 44 45 46 47 48 49 50 ··· 210 nex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