서빈 14개월 :)_ 이모네랑 공원나들이.

 

 

 

.

.

 

 

벌써 한 달 전 일요일 :)

 

날 흐리고 심심하던 날.

 

 

 

이모야랑 공원으로

 

나들이를 다녀왔어요.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묘하게도 흐린 날의 사진이

 

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집니다.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그리고 요맘때의 빈이는 신기하게도

 

지금보다 더욱더욱 더더욱 아가네요.

 

 

 

머리도 더 짧고 눈빛도 다르고.

 

 

 

아마 맨날 보시는 외할무니나,

 

엊그제 함께 휴가 다녀오신

 

할머니 할아버진 이 말을 아시겠죠 :)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빈이의 사촌 친구(?) 윤이도

 

지금보다 더욱 아가다운 모습이구요.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"찍지 마세효!!!"

 

 

빈이의 윤이 사랑은 지극합니다.

 

초상권 침해를 막아주기까지니까.

 

ㅋㅋ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윤이 맘마도 산책 나와 먹이고

 

오랜만에 자매가 셀카도 찍었어효  :-)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흐린 날이지만

 

오히려 선선해서 산책하기 최고였죠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나온 김에 윤이랑 엄마랑 사진 찍고.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윤이랑 이모랑도 사진 찍었어요. 헤헤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그리고 평소엔 앙숙 같던

 

빈이랑 이모랑도 사진을 찍었죠.

 

 

 

막 둘이 엄청 친한 듯 ㅋㅋㅋㅋㅋㅋ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근데 이 날은 실제로 둘이 사이가 꽤나 좋았어요.

 

 

 

이모가 꽃삔을 만들어 꽂아줘서

 

이렇게나 신이 났거든요.

 

 

 

너무너무 행복한 표정 :)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들꽃을 살짝 꺾어

 

이렇게 두 군데나 꽃삔을 꽂았죠.

 

(혼내지 말아요, 아주 조금만 꺾었어요 :P)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밖에 나와 바람을 쐬니

 

윤이 기분도 더 좋아졌답니다 :)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런데 엄마랑 이모가 꽃을 더이상 꺾어주질 않으니

 

빈이는 남은 꽃에 더 미련을 버리질 못하더라구요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계속 꽃에만 대롱대롱 매달려 있길래

 

안되겠다 싶어 공원 중앙으로 이동-.

 

 

 

꽃 대신 '빵'으로 유혹해 봅니다 ㅋㅋ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기분 좋은 바람이 솔솔 부니,

 

윤이는 이렇게 코오, 잠이 들었어요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좋아하는 맛난 빵도 있겠다,

 

바람을 막아주는 담요도 있겠다,

 

 

빈이는 역시나 신이나서

 

연신 꺄아, 꺄아-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러나 그것도 잠시겠죠 -_-

 

 

 

담요를 벗어던지려는 걸 못하게 하니

 

금새 으에에엥, 터지셨어요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그래서 이모야가 긴급 처방에 나섰죠.

 

가자, 아장아장 하러!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동안 윤인 정말 얌전히 코오-.

 

나중에 집에 갈 때까지 코오- 잤답니다.

 

 

 

참, 순한 아가였지, 이땐 하핫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폭신폭신한 잔디를 잠깐 밟고 난 후

 

기분이 다시 업 되신 그녀, 빈 입니다 :P

 

 

 

참으로 단순한 아가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오물오물-.

 

 

 

그녀가 요즘 제일로 좋아하는

 

사과칩을 주니 윙크도 날려요.

 

 

 

저 애교에 넘어가는 게지요.

 

크릉! '-'*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 와중에도 윤이는 계속계속 코오, 잘 자고,

 

덕분에 윤이어머님은 신이 나셨쎄요 :)

 

 

(특별히 언니에겐 소프트하이키 효과 ㅋㅋㅋㅋㅋ)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자, 이번엔 이모랑 바톤터치 후

 

엄마가 빈이랑 놀아주기 입니다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아 근데 이눔의 아가는

 

오지랖이 왜이리 넓은지

 

ㅋㅋㅋㅋㅋ

 

 

 

 

그림 그리는 언니야에게 참견하며

 

이 색으로 칠하라며,

 

이 주황색으로 칠하라며,

 

 막 간섭, 또 간섭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결국 엄마에게 강제 소환 되었어요.

 

흐흐흣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걷자, 걸어.

 

 

 

다시 폭신폭신 잔디 위에서

 

아장아장 걸음마 :D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이 날의 뽀인트는

 

윤이가 집에 갈 때까지

 

코오, 잤다는 이야기예요 :)

 

 

 

 

유후, 부럽다 ㅋㅋㅋㅋ

 

 

 

Trackback 0 Comment 0
prev 1 ··· 41 42 43 44 45 46 47 48 49 ··· 210 nex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