서빈 14개월 :)_ 치카치카 교육.

 

.

.

 

 

칠월 어느 일요일 오전

 

노리야 수업을 들었어요.

 

 

 

 

이번 주제는

 

치카치카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까만색은 썩은 이,

 

흰 색은 깨끗한 이.

 

 

 

무한 반복하며 썩은 이를 위잉위잉,

 

치료하고 뿌리째 뽑아냅니다 :)

 

 

 

 

오늘 빈아가는

 

치과의사로 빙의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.러.나.

 

 

독특한 방식으로 진찰하는 이 분은

 

청진기를 입으로 먹는다는 게 문제예요.

 

ㅋㅋㅋㅋ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먹고나서 꼭 바로 치카해야 하는 음식과,

 

치아에 괜찮은 음식들 공부도 했어요.

 

 

음식 카드 하나씩 붙여가며 :)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물론 아가들이 선생님의 기대대로 하진

 

않겠죠, 이것도  :P

 

 

아가는 그냥

 

우선 막 붙이고 보는거예요.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래도 참 알토란지게

 

잘 붙이고 떼더라구요.

 

 

엄마들은 전부 다들,

 

아구, 우리 아가 잘하네,

 

하며 감탄사 연발 ㅋㅋ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후아, 이때까지만 해도 빈이는

 

앉아있는 게 좋았던 아가였네요.

 

 

요 며칠 동안은 걷는 데 홀릭했는데 :)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마지막 활동은 직접 왕칫솔을 들고

 

그림 속 친구 이닦아주기.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의미가 참 좋은 활동이었어요.

 

 

그런데 아가들은 이런 내용을 모르니

 

별 관심들이 없더군요 ㅠㅠ

 

 

 

아가 발달 단계와는 관련 없어보인다는 거.

 

 

사실 이게

 

다음엔 다시 오감발달을 신청해야겠다는

 

생각을 가지게 된 결정적인 이유였어요.

 

아쉽지만 ㅋ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그래도 즐거웠던 시간 :)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선생님이 치카치카 열심히 하라고

 

예쁜 칫솔도 선물로 주셨어요 헤헤-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노리야 수업 후에는 새로운 전시를 보러 갔어요.

 

이번 전시는 '나무야 고마워 종이야 고마워' :D

 

 

 

백화점 문화센터를 다니면

 

이런 좋은 전시를 수시로 접할 수 있어서

 

그 점이 좋은 것 같아요.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엄마 품에 안겨서 보다가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아가들이 만져도 되는 전시라고 해서

 

곧장 내려서 아장아장 걸었어요 :)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종이로 만들어진 전시장 같은 곳도

 

직접 들어가보구요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종이로 만들어진 정류장에도 앉아보았어요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엄마랑 종이 터널도 지나가봤구요  :)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재밌는 게 많더라구요.

 

 

무섭지만 빠방 자동차 위에도

 

올라가 앉아 보았지요.

 

 

어찌나 무섭다고 하는지 ㅋㅋ

 

저 가짜 울음 :P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양도 두 마리나 있었어요.

 

이건 무섭지 않았나봐요.

 

뽀뽀도 쪽, 해주었지요.

 

 

 

저 양은 책꽂이 용도로 쓸 수도 있는 거래요.

 

아이디어가 참 좋지 않나요 :)

 

맘에 쏙 들던 것.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종이집에 들어가 보았어요.

 

여기서 까꿍놀이 무한반복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온전히 다 종이로 만든 것이라서

 

식탁도 의자도 다 종이예요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오븐이나 전자레인지 오븐도

 

전부다 종이구요 :)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빈이는 이 종이집이 제일 좋았나봐요.

 

 

여러 번 드나들며

 

옆에 언니에게 까꿍놀이도 시도하고

 

신나게 놀았네요.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어려서 아직 상영되는 영상에는 관심이 없었지만

 

요 귀여운 버섯 의자에는 관심이 많아서

 

가서 엉덩이를 쭉, 빼고 앉아보기도 하더군요.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여기는 종이로 만든 카페 :)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카페 싸장님, 빈입니다 :P

 

 

 

 

 

 

엄마랑 어디 한 번 잘 운영해볼까?

 

히히히

 

 

 

 

 

 

백화점에 들르시는 분들은

 

아가에게 이런 전시 보여주시면

 

좋을 거 같아요. 추천!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이 날은 처음으로

 

빠방이 달린 카트를 탔어요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울 줄 알았더니 은근 좋아하더군요 :)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Trackback 0 Comment 0
prev 1 ··· 39 40 41 42 43 44 45 46 47 ··· 210 nex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