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2013/12'에 해당되는 글 5건

  1. 2013.12.27 서빈 30개월 :)_ 11월 마지막 날과 12월 첫 날.
  2. 2013.12.26 서빈 30개월 :)_ 이모네서의 주말.
  3. 2013.12.11 서빈 30개월 :)_ PC글라스 앤 극세사수면조끼.
  4. 2013.12.07 서빈 30개월 :)_ 함소아-홀릭, 치카연습, 온수 매트 주의경보.
  5. 2013.12.06 서빈 30개월 :)_ 낮잠자기, 코슷코 선그리기 책, 그리고 색칠공부. (2)

서빈 30개월 :)_ 11월 마지막 날과 12월 첫 날.

.

.





아빠랑 애정 돋는 딸. 


사실 어찌나 밀당 선수인지 아빠가 꼼짝을 못한다. 

차도녀처럼 쌀쌀맞았다가도 

애교로 금세 녹여버리는 능력. 


뛰어나다.


.

.




.

.





문 뒤에만 숨는 신기한 숨바꼭질은

집에서도 계속 된다. 


심지어 못찾고 곤란해하는 시늉을하면 

'여기있어요오-' 하고 알려주기까지 하는 

황당한 숨바꼭질


안 찾을 수가 없다. 

저렇게 스릴 넘치게 즐거워하니까 :)


.

.




.

.




야심차게 준비해서 

생각날 때만 신어주는 

오동통 폭신폭신 홈슬리퍼 :)


까꿍.


.

.




.

.





밥 먹으면 살로 안 가고 

배만 나오는 아가 체형. 


볼록 나온 배는 응가 한 판 하면 

다시 들어간다. 아무리 봐도 신기방기


.

.




.

.





어느 아가 엄마가 그랬었는데. 

겨울인데 목욕 매일 안 시키고 

이삼 일에 한 번씩 시키면 이상한거냐고. 


나도 그런다고. 

괜찮다고 해 주고 싶었다 :) ㅋㅋ


그래서

하루 머리 땋고 다니다가 

목욕 안하고 자는 날 밤엔 

이런 푸들 머리 :P


.

.





Trackback 1 Comment 0

서빈 30개월 :)_ 이모네서의 주말.

.

.

 

이게 벌써 한 달 전이다.

빈이 이모네 집에서 찍은 사진 :)

 

언니가 근처에 살다보니

주말에 서로 약속이 있을 땐

서로 아가를 맡기고 외출을 하게 된다.

이 날은 언니가 약속이 있던 날.

 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이 아이가 나의 하나밖에 없는 조카 시이다. :-)

 

성격도, 행동도, 생긴 것도

빈이랑은 180도 다른 아가.

그래서 너무 신기하고 너무 재밌고

또 너무 사랑스럽다 X^)

 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언니가 얼마 전 주문했던

주방놀이 세트 하나가 도착했다.

 

리얼한 모습의 커피머신과 토스터, 그리고 전기포트다 :)

 

이런 장난감이 오면 우선 내가 먼저 만져보게 되는데

소리며 작동방법이며 실제와 정말 비슷한 게 꽤 괜찮은 장난감이다.

 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둘이 빵도 한 조각씩, 버터 나이프도 하나씩,

찻잔도 하나씩 사이좋게 나누어 가지고는

굽고, 잼 바르고, 차 끓어 나르느라 신났다.


이 정도 키워보니 느끼게 되는 점 하나.

좋아하는 놀거리가 있으면 이제 엄마가 굳이 참여하지 않아도

자기들끼리 너무너무 잘 논다는 것 :)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우리 가족끼리 곧잘 말하기를,

―어쩜 둘이 이렇게 안 닮았을까.

 

하지만 역시 같이 크기에

뭔지 모를 분위기가 많이 닮았다.

 

옷이며 악세사리며 장난감도 늘 같은 것.

말투며 쓰는 어휘며 행동도 많이 닮았다.

그래서 쌍둥이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.

 

닮은꼴 아가들. 후후 :)

 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둘 다 너무너무 좋아하는 숨바꼭질 놀이.

 

숨는 장소는 늘 같은 곳이다.

각 방의 문 뒤 쪽.

 

그런데도 늘 스릴이 넘치고,

늘 즐겁고 재밌단다 :)

 

단순하긴.

 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뽀로로 친구들과의 기념 사진.

 

우리 집에 있는 루피, 에디에다가

이번에 선물 받은 해리까지 합하면

모든 뽀로로 친구들 집합 끝!

 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맨날 달고 다니진 않아도 생각나면 찾아서

업고 다니고 밥 먹여주는 소중한 친구다.

 

빈이에겐 패티가 그렇고,

시윤에겐 뽀로로가 그렇고 :)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 

 

 

 

한 가지 놀이만 하면 지루한 거니까

맘에 드는 모자 써 가며 모자 모델 놀이도 하는거다.

서로 맘에 드는 모자 갖겠다며 싸우기도 하고 말이다.

 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
 



지쳐서 졸려할 즈음엔

낮잠을 깊게 길게 푹 잘 수 있게

따뜻한 물로 목욕을 시킨다.


머리를 감고 나올 때는

자칭 공주님 머리라며 

수건으로 머리도 틀어올려주어야 한다


수건을 헐겁게 묶어도 큰일 나고 

자신이 풀기 전에 풀어지면 큰일 난다는 게 문제라면 문제.


.

.




.

.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
목욕 후엔 따뜻하게 내린 커피 한 잔과 

막 끓여낸 상큼달콤한 유자차가 진리 ㅋㅋ 


윤인 커피를, 빈인 유자차를 선택했다. 

진지하다. 


.

.




.

.

 

 


잠든 아가 모습도 이쁘지만 

목욕 후 아가들 모습도 최고 :) 


.

.




.

.

 

 



두 아가들은 이렇게 애정돋게 차를 나눠 마신 후 

그토록 바라던 깊고 깊은 잠에 빠져들었다는 행복한 이야기. 끝 :D


.

.





Trackback 0 Comment 0

서빈 30개월 :)_ PC글라스 앤 극세사수면조끼.

.

.

 

 

 

 

딸아이에게 한 가지 걱정이 있다면

에 관한 것이다.

 

물론 아빠도 시력이 안 좋아 안경을 쓰고는 있지만

워낙 고도근시였던 날 닮아 눈이 약하지는 않을까 하는 게 늘 걱정.

'안경'이라는 게 정확히 뭔지도 모를 여섯 살 때부터 안경을 썼기에

우리 딸아이에게만큼은 절대 물려주고 싶지 않은 게 '시력저하'다.

 

그래서

가능하면 핸드폰을 쥐어주지 않으려하고,

가능하면 컴퓨터는 잘 모르게 하고,

가능하면 티비도 조금씩만 보여주려고 한다.

 

그것도 이사를 하기 전에는

거실 너비가 좁아서 티비를 보여주는 것도 망설여졌다.

 

해서 마련하게 된 탐탐 PC글라스.

티비나 컴퓨터, 핸드폰 화면에서 발광되는 청색광(블루라이트)를 줄여준단다.

 

뭐 요즘은 티비와 소파 간의 거리가 넉넉해서 늘 이 안경을 쓰고 보진 않지만,

간혹 흐린 날 티비를 볼 때나 아~주 가끔 내가 컴퓨터를 해야할 일이 있을 때

딸아이는 스스로 PC글라스를 찾아다 쓰고 본다.

 

우리 딸은 엄마 아빠 덕에 눈, 코, 입을 다 신경써야 하니

미안해, 딸.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잠 잘 때 일주일 중 절반 이상 빈이는 수면조끼를 챙겨입는다.

빈이는 날 닮아서 자면서 이불을 다 차고 자니까.

 

그리고 사실 겨울이면 주말엔 낮까지도 내내 입고 있는 게

또 바로 요 수면조끼다.

 

이전까지 빈이가 가진 수면조끼는 대부분 면이었다.

면이 통기성도 좋고 피부에도 좋고 불편하지 않을거라 생각해서였다.

 

그런데 근래에 들어서 시윤이가 가진 극세사 조끼를 탐내기 시작했다 '-' ;;

보들보들 한 게 좋았는지, 그냥 시윤이 거니까 좋았는진 모르겠지만,

매번 저녁마다 시윤이 조끼를 빼앗아 빌려 입고 오는 일이 당연하게 되어버렸다.

 

이 주가 넘게 이런 행동이 계속 되었다. 미안. 민망. 당황.

결국 극세사 수면조끼를 검색했다.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따란.

그래서 마련하게 된 빈이가 고른 수면조끼다.

 

조건 1. 분홍색

조건 2. 주머니 有

조건 3. 보들보들 극세사(게다가 이건 중국산 No, 국내 제작 :D)

 

본인은 만족스러워하는 듯 :)

시윤도 만족스러워하는 듯 :)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일주일 넘게 입혀본 결과

 

장점.

1. 촉감이 정말 좋다. 보들보들.

2. 반팔 형태라 어깨까지 따뜻해 보인다.

3. 다른 수면조끼보다 도톰해서 이불을 다 차도 걱정없다.

    실내복이 도톰할 경우엔 아예 이불 안 덮어준다 :)

 

단점.

1. 가끔은 너무 도톰한지 땀을 흘리고 잔다.

2. 아래 밀림방지 단추가 없어서 자다보면 조끼가 위로 말려 올라간다.

 

 

그래도 대략 만족.

현명한 쇼핑이었음.

.

.

 

Trackback 0 Comment 0

서빈 30개월 :)_ 함소아-홀릭, 치카연습, 온수 매트 주의경보.

.

 

 

 

한동안 빈이는 함소아 약발(?)로 살았다.

 

빈이가 먹었던 약들은 주로

보약(면역력 강화 슝슝),

밥 잘 먹는 약, 응가 잘 싸는 약, 감기약.

 

 

 

어린이집 보낸 이후로

너무 자주 아파서 소아과 약을 달고 살았었는데,

알고보니 약들이 너무 안 좋은 약이더라.

항생제는 또 왜 그리 자주 주는지.

 

그래서 아빠 핑계로 함소아 약을 먹기 시작했는데

정말 도움을 많이 받았다. (생활비는 줄었으나 ;_ ;)

 

요즘도 감기가 걸리기는 하지만

그 정도가 심하지 않고

결국 혼자 힘으로 이겨낸달까 :)

 

밥 잘 먹는 약을 먹을 땐 정말 잘 먹고,

밤에도 밥을 찾으며,

응가 잘 싸는 약을 먹을 땐

변비가 사라져 한시름 놓았으니 만족이다.

 

단 하나, 걱정이었던 건

한약을 이렇게 달고 살아도 되는가 였는데,

남편님이 괜찮다고 하니까 믿고 먹는걸로.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꼼꼼함의 대마왕.

 

빨래 너는 거, 개키는 것에

있는 참견 없는 참견 다 한다.

특히 개는 건 본인이 다 하겠다며.

 

그러다가 각 한 번 잘 안 맞으면

혹은 짝 위치가 잘 안 맞으면

징징 징징 지잉징.

 

빨래 개는 데 삼십 분 기본이다.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손수 치카한 지 조금 되신 이 분.

어린이집에서 혼자 양치하게 되면서

집에서도 혼자 양치하고 난 마무리만 돕는다.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 

실은 치카 보다는 치약을 먹는 게 좋아서

어느 순간 보면 쪽쪽 빨고 있다.

 

그럼 나는 또 앞에 앉아서

이, 해줘.

―윗니도 치카 해줘.

―혓바닥도 에, 해줘.

하면서 갖은 주문을 다 하게 되고.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그래도 아직 윗니 양치는 부족해서

다시 한 번 엄마의 마무리 :)

 

치카를 사랑하는 아가가 되길.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온수 매트를 그동안 너무 사랑했었는데.

보일러 기계에서 전자파가 많이 나온다고 해서

자리 위치를 바꿨다.

 

멀티탭을 사용해서 보일러는 가능하면 머~얼리 보내고

빈이는 보일러에서 가장 떨어져 있는 자리로 변경.

 

당분간은 아빠가 그나마 보일러랑 가장 가까운 자리에서 자는 걸로.

그래도 멀리 떨어져 있고 발 부분이니까 괜찮을거야. 그치, 남편님? :)

.

.

 

 

 

 

 

Trackback 0 Comment 0

서빈 30개월 :)_ 낮잠자기, 코슷코 선그리기 책, 그리고 색칠공부.

.

.

 

 

 

빈이가 드디어 어린이집에서 낮잠 자기에 성공했다!

 

한동안 힘들어했던 낮잠자기.

― 빈인 그동안 어린이집에 딱 세 시간 있었다.

열 시부터 한 시.

 

그러다보니 낮잠을 못자고 오고,

집에서는 낮잠을 자기 싫어하고.

 

싫어하는 낮잠 버티고 버티다가

1) 네시 반, 다섯 시에야 겨우 잠들어 저녁 식사가 늦어지거나,

2) 아님 하나도 못 자서 집에 오는 길에 이렇게 유모차에서 잠들곤 했었다.

    (물론 이 경우, 난 행복했지만, 아가와 노는 시간이 없어져 다음날 빈이 스트레스가 컸다 ㅠㅠ)

 

 

 

그.런.데. 드디어 어린이집에서 낮잠 자기 시작! :D

 

너무 잘 잔단다. 칭얼대지도 않고 잠들었다가

먼저 일어나서 "선생님, 간식주세요." 얘기 한다는 놀라운 사실.

 

낮잠까지 자고 오는 이후로 짜증도 줄었고

저녁까지 신나게 기분 좋게 놀며

밤잠도 늘었다 :) 올레-♡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지금은 어린이집에 가 있는 공주 낮잠 이불 :)

한동안은 에디, 뽀로로, 루피를 깨알지게 재웠다.

 

평소에는 인형 잘 챙기지도 않으면서

생각나면 꼭 찾는 인형.

 

크리스마스 선물 리스트에서는

또 꼭 인형이 빠지질 않는다. 흥.

.

.

 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빈이 좋아하는 선 그리기 책 :)

 

소근육 발달에 좋을 것 같아 코슷코 간 김에 사줬는데,

첨엔 울퉁불퉁 잘 못 그리더니 이제 제법 잘 그린다.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 

 

이 책을 함께 하다보면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된다.

 

우선, 성격.

 

어찌나 성격이 완벽주의자에 자존심이 센 지

그리다가 하얀 선 밖으로 많이 튀어나가면

휴지도 다시 다 지우고 새롭게 그려댄다.

― 이거 안 좋은 성격인 거 같아서 고쳐줘야 할 듯.

 

그리고 연필 잡는 법.

언젠가부터 빈이 연필이나 펜을 잡을 때 저렇게 잡는데

고쳐주려고 해도 다시 원래대로 돌아오고 ;_ ;

고쳐줘야 하는 지 말아야 하는 지 고민 고민.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여튼 집중력 키우고 차분해지게 하는 데에는 좋은 놀이인 듯 :)

 

펜이 닳지만 않으면 무한정 그렸다 지울 수 있으니

그림 그리는 거 좋아하는 아가들에게 추천하고 싶다.

.

.

 

 

 

.

.

 

 

 

그리고 색칠 공부.

 

정교한 그림은 색칠하지 못하지만

요정도는 잘 그리는 아가.

 

어린이집 선생님 왈,

빈이는 색칠 공부를 할 때도 (선 그리기 할 때처럼) 

선 밖으로 안 나가게 하고 싶은 마음이 커서

속상해한다고 하던데.

 

백 프로 엄마 아빠 성격 닮은 건데

이걸 어떻게 바꿔줄 수 있을까

고민이다.

.

.

 

 

 

 

Trackback 0 Comment 2
prev 1 next